:: 홈 > 변비 · 장청소 > 장청소의 필요성

 
  화장실에 앉아 있는 시간이 길다.
  아침에 일어나면 화장실을 간다.
  대변의 색이 검고 악취가 난다.   복부가 찬 편이다.
  토끼의 대변 모양과 같다.   찬음식을 먹으면 배가 아프다.
  대변이 가늘게 나온다.   스트레스를 받으면? 장에 이상이 생긴다.
  굳은 대변이 있다.   소화불량이거나 가스가 잘 생긴다.
  묽은 대변을 자주 본다.   트림이나 방귀가 잘 생긴다.
  변비와 설사가 반복된다.   대변을 보아도 뒤가 묵직하다.
  복통이 있다.   화장실을 다녀와도 다시 가고 싶다.
  평소 복부 팽만감이 있다.   대변이 코같은 변일 때가 있다.
 
<현대 항문외과 장청소실 및 의료기구>
 
배설이 안되고 장 속에 독성 폐기물이 들어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, 단백질은 썩게 되고, 지방도 부패하며, 탄수화물이 발효됩니다.
장 속에 썩은 음식이 오래 들어 있으면 질병에 걸릴 확률 또한 높아집니다.

배변을 보는 동안에도, 딱딱해진 변 때문에 결장근육과 대장 아래 부분, 직장, 항문의 내층은 긴장되어집니다. 긴장하게 되면 치질, 정맥 이상확장, 열공성 탈장이 생기며, 그 외에 기계적인 요인에 의해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 장의 배변 활동이 정지하게 되면 독성을 지닌 가스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건강한 사람의 경우 섭취한 음식물이 장내에 체류하는 시간은 보통 8∼24시간.
그러나 장기능 장애를 가진 사람은 심지어 200시간까지 소요될 정도로 체류시간이길어진다고 합니다. 이 과정에서 장내 이상발효와 부패에 의해 페놀,인돌,아민,포름알데히드,암모니아 등 유해물질과 유해산소가 생성되고,이 독소는 혈액을 타고 여러 장기에 흘러들어가 각종 기능장애를 유발한다고 합니다.

상쾌한 생활과 건강한 신체리듬을 위해서 변비를 해소하고 , 장벽의 주름사이에 끼여 있는 숙변과 노폐물을 제거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.

변비해소는 치핵이나 치열 등의 항문질환을 예방할 수 있고, 항문통, 골반주위 근육경련 등도 막을 수 있습니다.

또한 장내에 불필요한 숙변 및 독소를 제거하면 소화기관을 정상으로 되돌려 놓습니다.
 

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1075 화곡빌딩 4층 현대항분외과의원
대표자: 유광희 Tel: 02-2698-5021 Fax: 02-2607-8490 사업자번호 : 109-90-09124
Copyright ⓒ 2003 by 현대항분외과 All rights reserved. e-mail : hangmun75@hangmun75.com

개인정보 취급방침